슬픔의 다섯 단계: 사용성 테스트 참관인 편

이 글에서 클리프 앤더슨은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(Elizabeth Kubler-Ross)가 제안한 슬픔을 받아들이는 5단계와 사용성 테스트에 경험이 없는 관찰자의 수용 과정을 비교하여 보여줍니다. 거부 단계부터 수용 단계까지, 앤더슨은 처음으로 사용성 테스트를 목격하는 팀 구성원들이 이를 받아들이는(또는 가끔은 받아들이지 못하는) 전개 과정을 보여줍니다.

전체 기사는 영어로만 제공됩니다.

Anderson, C. (2018). 슬픔의 다섯 단계: 사용성 테스트 참관인 편. User Experience Magazine, 18(3).
Retrieved from http://uxpamagazine.org/the-five-stages-of-grief/?lang=KO